학습정보
  • 취업정보
  • 기출문제
  • 시사뉴스
대한민국 대표 아나운서 아카데미
<아나레슨> 오늘의 뉴스 18-9-28(금)
2018-09-28

1. 청와대는 청와대 직원들이 내부 회의 참석을 명목으로 수억 원의 부당한 수당을 받았다며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규정대로 지급해 문제될 것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28)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청와대 비서관, 행정관들이 받은 돈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정식 임용 전에 받은 정책 자문료"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임용까지 한 달 넘게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업무 수행을 위해 해당 분야 민간인 전문가로 정책 자문단을 구성하고 자문 횟수에 따라 정식 자문료를 지급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2.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올해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지방자치단체장과 교육감, 광역의회 의원 670명의 가구당 평균 재산이 82천여만 원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직위별로는 광역단체장이 26억 원, 기초단체장 96천여만 원, 교육감 35천여만 원 등으로 집계됐습니다.

 

전체 당선자 중 재산 1위는 871천여만 원을 신고한 오거돈 부산시장이었습니다.

 

 

3. 미국 증권거래위원회가 테슬라를 상장 폐지하겠다는 트윗과 관련해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고 미 경제매체 CNBCCNN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증권거래위는 고소장에서 "머스크가 '거짓되고 오도하는' 언급을 함으로써 기업의 자산관계를 관할하는 규제기관에 적절한 고지를 하는 데 실패했다""머스크의 유죄가 인정될 경우 경영자로서의 권한을 박탈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소식이 전해진 직후 테슬라 주가는 시간외 거래에서 11%나 폭락했습니다.

 

증권거래위와 별도로 미국 법무부도 독자적으로 머스크의 트윗에 대한 법 위반 여부를 내사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